트럼프에 대한 거짓 매춘 문서를 지원한 힐러리, 민주당, FBI

  비지니스인사이더는 워싱턴포스트를 인용하여 힐러리 클린턴의 선거운동 측과 민주당전국위원회가 퓨전 GPS를 보유한 법무법인 퍼킨스 코이를 고용하여 트럼프가 러시아에서 매춘을 했다는 거짓 문서를 작성하도록 돈을 지급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가 공화당 경선에 뛰어들자, 보수 언론사인 더워싱턴프리비콘(The Washington Free Beacon)은 러시아에 정통한 전직 영국…
9개월간의 수사에도 러시아 게이트의 증거를 찾지 못한 미 상원정보위

(사진: 사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러시아 정부가 트럼프 선거운동측과 공모하여 지난 미국 대선에 개입했다는 ‘러시아 게이트’를 수사 중인 미 상원정보위는 조사가  9개월째 접어 들었지만 아무것도 찾지 못했다.   백악관 대변인 사라 허커비 샌더스는 10월 5일 언론 브리핑에서 밝혔다.…
FBI는 대선 중에 트럼프 타워를 도청했다.

  지난 대선에서 오바마 행정부가 트럼프 선거운동측을 도청했다는 주장이 사실로 확인되고 있다. CNN은 지난 대선을 전후로 FBI가 해외정보감시법(FISA)을 근거로 법원으로부터 받은 비밀 영장으로 트럼프 선대본부장인 폴 매나포트를 도청했다고 보도했다.   2016년 6월에 선거본부장 자리를 맡은 매너포트는 우크라이나의 대통령이었던 친러시아 성향의 빅토르 야누코비치의 사업…
트럼프의 명령 거부와 암살을 경고한 전 정보부 고위 관리들

    7월 21일 콜로라도 주 아스펜에서 열린 아스펜 안보포럼에 참석한 전 정보부 부장들은 행정부 관리들이 트럼프 대통령에 지시를 거부할 것을 요구했다.   CNN의 울프 블리처의 진행으로 “공격을 당하는 중(Under Assault)”이라는 주제 토론에 나선 전 CIA 국장 존 브레넌은 러시아 게이트의 조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