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백신은 영구적으로 당신의 DNA를 변형한다.

새로운 백신은 영구적으로 당신의 DNA를 변형한다.

 

 

 

새로운 백신은 영구적으로 당신의 DNA를 변형한다.

 

존 래포포트

 

 

 

 

 

 

나는 지난 글인 “유전적으로 변형된 사람들: 무엇이 위험한가?“에서 이 충격적인 내용을 보도했었다. 그러나 독립적인 글로 다뤄질 가치가 있다. 이 정보는 멀리 그리고 널리 퍼질 필요가 있다. 바로 지금.

 

 

참조할 기사는 2015년 9월 3일 뉴욕타임즈의 “백신 없는 보호“이다. 이 기사는 가장 최신의 연구를 다루고 있다. “병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인간의 유전자 구성을 변형시키는 합성 유전자의 사용을 언급하는 부분을 보자. 이건 공상과학 소설이 아니다.

 

 

“과학자들은 [실험용] 원숭이의 근육에 합성 유전자를 주입하여 근본적으로 병에 저항하는 동물로 개량한다.”

 

 

“한계가 보이지 않습니다”라고 스크립스의 면역학자로 이번 연구를 주도한 마이클 파잔은 말했다.

 

 

“IGT로 불리는 유전자 주입을 기반으로 한 첫 번째 인간 실험이 진행 중에 있고, 새로운 임상실험들도 계획되고 있습니다.” [이때가 거의 2년 전이었다.]

 

 

“IGT는 전통적인 백신과는 완전히 다릅니다. 이건 유전자 치료의 형식이죠. 과학자들은 특정 질병들에 강력한 항체를 생산하는 유전자들을 격리하고나서 인공 버전으로 합성합니다. 이 유전자들은 바이러스 안에 놓여지고, 인간의 조직, 주로 근육 내부로 주입됩니다.”

 

 

중요한 부분은 여기이다: “새 DNA를 포함한 이 바이러스가 인간의 세포에 침입하고, 합성 유전자는 접종자 자신의 DNA와 결합합니다. 모든 것이 잘 진행되면, 새로운 유전자가 세포들에게 강력한 항체 제조를 시작할 것을 지시합니다.”

 

 

다시 읽어보자: “합성 유전자가 접종자 자신의 DNA와 결합한다.”

 

 

인간 유전자 구성의 변형을 의미한다.

 

 

단순히 머무는 것이 아니라 영구적으로 거주하는 것이다. 일단 인간의 DNA가 변형되면, 그건 다음 세대의 아이들에게 또 그 다음 세대에게 변화가 전달되지 않는가?

 

 

타임즈의 기사는 데이빗 볼티모어에게 의견을 물었다:

 

 

“여전히 볼티모어 박사는 일부 사람들은 잠재적으로 치명적인 질병을 예방한다고 하더라도 자신의 DNA를 변형하는 것을 의미하는 백신 전략에 대해 조심스러울 수 있다고 말한다.”

 

 

그렇다. 일부 사람들은 조심스럽다. 만약 그 일부 사람들의 작동하는 두뇌 세포가 두세 개라면.

 

 

이것은 장전된 총으로 하는 유전자 룰렛이다.

 

 

추가적인 의미 또한 분명하다. 백신은 실제는 인간 개량의 목적인 어느 유전자 주입에 대해서도 꾸민 이야기로 사용될 수 있다.

 

 

이 프랑케슈타인 기술의 등장은 아이들과 성인들 모두에게 일률적으로 집요하게 요구하고 있는 강제 백신접종과도 일맥상통한다. 압력과 선전이 전 세계에 걸쳐 진행 중이다.

 

 

만약 예를 들어 사회를 재편하기 위해 다수를 더 온순하고 약하게, 그리고 또 다른 일부는 더 강하게 만드려는 의도로 인간을 변형하려 한다면,  당신은 모두를 포함시키길 원할 것이다. 예외도 면제도 없다.

 

 

백신을 거부할 자유와 권리는 항상 중요하다. 인제 그것은 더욱 중요해졌다.

 

 

 

 

Share this post

Post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