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Stories

미 전략 연구원, ‘중국이 러시아와 가까워지도록 허용한 것은 미국의 정책 실패’

중국을 전문으로 하는 미국 외교 정책 전략가가 조 바이든 대통령의 외교 정책 실책을 지적했다.   헤리티지 재단의 선임 연구원 마이클 필즈베리는 폭스 뉴스에 출연하여 러시아와 중국이 서로 사이를 두게 하는 미국의 전통적인 정책을 바이든 정부가 파괴했다고 비판했다. “러시아와 중국이라는 두…
미국에 경고한 이란, ‘이스라엘의 함정에 빠지지 말라’

이란이 중동에 확전을 원하는 이스라엘의 계획을 미국에 경고했다.   이란의 대통령 보좌관 모하마드 잠시디는 보복 공격을 준비 중인 이란과 이스라엘의 충돌에 거리를 둘 것을 미국에 요구했다. 그는 소셜 미디어 엑스에 올린 글에서 “이란은 서면 메시지를 통해 네타냐후가 미국에 대한 함정에…
러시아 석유 시설에 대한 공격 중단을 우크라이나에 요구한 백악관

백악관이 러시아 석유 시설 공격의 중단을 요구했다.   백악관의 관리들이 우크라이나의 러시아 석유 인프라 공격 중단을 요구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가 보도했다. 백악관은 세계 에너지 가격 상승이 바이든의 재선 도전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을 우려하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러시아 석유 시설, 터미널 및…
이스라엘 의원,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을 지지하지 않는 러시아에 공격적으로 맞서겠다’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의 민간인 학살을 비판하는 러시아를 심판하기 위해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스라엘의 아미르 바이트만 하원의원은 지난달 25일에 미국의 언론사 비즈니스 인사이더와의 인터뷰에서 “이스라엘은 러시아에 대해 더 공격적인 입장을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전쟁보다 가자지구 전쟁이 먼저 끝나게 되면…
미국 언론의 이스라엘 지지를 비난하며 사임한 뉴욕타임스 직원들

뉴욕타임스 매거진의 시 편집장이 사임했다.   뉴욕타임스 소속의 앤 보이어는 팔레스타인에 대한 민간인 학살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을 지지하는 미국과 뉴욕타임스를 포함한 언론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자신의 서브스택에 사임을 알리는 글을 지난 16일에 공개했다.   저는 뉴욕타임스 매거진 시 편집장직을 사임했습니다. 미국이…
불법 이민자들을 포용한 시카고를 떠나고 있는 불법 이민자들

미국 시카고에 거주하는 베네수엘라의 불법 이민자들이 못 살겠다며 고국으로 돌아가고 있다.   미국 남부 텍사스 국경을 넘은 베네수엘라의 불법 이민자들은 불법 이민자의 수용을 거부하는 텍사스 주지사 그렉 애보트에 의해 이민자를 환영하는 민주당의 도시들로 보내졌고 그 대표적인 도시들에 시카고와 뉴욕이 있다.…
이스라엘의 가자 공격을 지지하는 서방을 비난한 튀르키예

튀르키예의 타이이프 에르도간 총리가 분노하고 있다.   에르도간 총리는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습이 명백한 국제법 위반임에도 불구하고 서방이 이를 제지하기는커녕 무조건적인 지원을 약속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스라엘의 공격이 정당방위를 넘어 “압박과 잔혹성, 학살과 야만”으로 전락했다고 말했다.   그는 하마스에 대해 “테러조직이…
가자인에 대한 집단 처벌은 반인륜적 범죄이다

나이얼 매크레이   알자지라 기자는 비명을 지르며 충격에 휩싸였다. 이스라엘군의 공격이 임박한 가운데 가자지구의 긴장된 분위기를 전하던 중 로켓이 인근 고층 건물의 지붕을 덮쳤다. 스튜디오 진행자가 카메라 앞으로 돌아올 수 있는지 묻자 동료는 이것이 통상적으로 이스라엘 공군이 완전히 파괴하기 전의…
슬로바키아 총선에서 우크라이나 전쟁 지원 중단을 공약으로 내세운 야당의 승리

8월 30일에 열린 슬로바키아 총선에서 야당인 스메르(SMER)가 승리했다.   로베르트 피초 전 총리가 이끄는 좌파 정당 스메르는 22.94%를 득표하여 1위를 차지했고 친미 성향의 우파 정당 슬로바키아는 18%로 2위를, 피초의 전 동료 피테르 펠레그리니가 이끄는 흘라스(HLAS)는 14.7%로 3위를 차지했다.   피초…
대부분의 여론조사에서 트럼프에 뒤처지고 있는 바이든

최신 여론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을 최대 10% 앞서기 시작했다.   지난 23일에 발표된 워싱턴포스트와 ABC 뉴스가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52%의 지지를 얻으면서 42%를 얻은 바이든 대통령과의 격차를 늘리고 있다. 올해 2월에 동일한 기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