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화를 되돌리는 약물이 동물 임상실험에 성공했다.

노화를 되돌리는 약물이 동물 임상실험에 성공했다.

 

 

 

 

네덜란드의 에라스무스 대학 의료센터 소속의 과학자들은 나이가 많은 쥐들을 통한 실험에서 세포 분열을 멈춘 노화된 세포를 없애는 방식으로 쥐의 체력과, 털, 내장 기능을 더 젊게 만드는 데 성공했다. 노화된 세포는 활동을 멈춘 듯 보이지만 실제는 염증을 일으키고 노화와 관련되는 화학물질을 방출한다.

 

 

 

피터 드 카이저 박사

 

 

피터 드 카이저 박사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저는 매우 반항적이었고, 사람들은 저의 도전을 미쳤다고 생각했습니다. 처음 세 번의 도전에서는 그들이 옳았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네 번째 실험에서 인간의 나이로 90세에 해당될 정도로 나이가 많거나, 유전자적으로 노화가 급속히 진행되거나, 화학요법을 통해 노화된 쥐들에게 실험을 실시했다.

 

 

“우리는 털을 관찰할 계획을 가지고 있지 않았습니다만 놓치기에는 너무나 뚜렷했습니다.” 이 쥐들은 치료를 받은 뒤 평소에 뛰던 바퀴 거리의 두 배를 달렸고 간 기능이 향상되었다. 드 카이저 박사는 모든 쥐들에서 관찰되지는 않았지만 일부 쥐들에서 향상된 점들 또한 있었다고 설명했다. 부작용은 발견되지 않았다.

 

 

런던 킹스 칼리지의 줄기세포 과학자인 더스코 릭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한 추가 실험의 필요성을 제기하면서도 연구를 높이 평가했다. “제조사들이 이것을 이용한다면 우리가 몇 년 후에 이 펩티드를 약국에서 건강보조제로 구입할 수 있다 해도 놀라지 않을 겁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이번 달 유명 학술지 Cell에 발표되었다.

 

 

 

Share this post

Post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