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문명은 돌을 부드럽게 만드는 기술이 있었나?

고대 문명은 돌을 부드럽게 만드는 기술이 있었나?

 

 

전 세계의 수많은 거석지들이 지금은 사라진 기술의 도움으로 건설되었던 것이 가능할까? 먼 과거에, 수천 년 전에 남미, 아시아, 이집트와 세계의 다른 지역의 다른 고대 문명들이 거대한 돌들을 원하는대로 운송하고 자르고 본을 떠 만들 수 있는 고대의 방법을 소유하고 있었다면?

 

전 세계에는 수많은 설명할 수 없는 장소들이 있고, 가장 언급할 만한 곳으로는 스톤 헨지. 기자 피라미드, 올란타이탐보, 푸마 문쿠,  삭사우마만이 있다. 이 모든 장소들에서 고대 인류는 수백 톤의 무게가 나가는 돌덩어리들을 완벽하게 옮겨 놓을 수 있었다. 이 놀라운 돌들은 매우 무거워서 현대의 기계로도 옮겨서 지금의 자리에 놓을 수 없다.

 

또한 제조된 이 돌들은  다른 돌들 사이의 위치에서 완벽하게 고정되면서 마치 이 거석들이 그 자리에 녹아들어간 듯한 인상을 줄 뿐만 아니라, 이 돌들은 매우 정교하게 위치되어 실제로 종이 한 장도 그 사이에 들어갈 수 없다.

 

 

 

고대거석

 

 

 

이것이 우리가 질문을 하는 이유이다. 페루와 볼리비아의 고대 문명들은 그들이 돌을 변경하고 부드럽게 만들게 하는 기술을 소유하는 것이 가능했을까? 이 기술이 현대의 도구들 없이 커다란 구조물을 변경하고 건설하는 걸 가능하게 했을 것이다.

 

얀 피터 드 용, 크리스토퍼 조단 지저스 가마라와 같은 많은 연구자들에 따르면, 쿠스코의 화강암 벽들의 일부는 고대 문명이 서로 다른 돌들을 고온으로 가열할 수 있었다는 가장 좋은 증거이다. 이 알려지지 않은 과정이 커다란 유리 같은 매끄러운 건축물들로 돌의 표면을 만든 것이다.

 

가마라 씨는 이와 같은 관찰에 기초하여 고대인들이 독덩어리를 녹여 원하는 장소에 놓은 후 온도를 낮추어 굳게 만드는 오늘날의 이성적인 이해에 저항하는 진보된 장치를 소유했다고 결론을 짓고 있다.

 

 

Source: ancientcode.com

 

 

 

 

 

.

 

 

Share this post

Post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