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와 120억 불의 무기 수출 계약을 맺은 미국

카타르와 120억 불의 무기 수출 계약을 맺은 미국

 

미국이 카타르와 120억 불에 달하는 무기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미국의 국방장관인 제임스 매티스와 카타르의 국방장관인 칼리드 알 아티야는 지난 6월 15일 수요일 워싱턴에서 120억 불의 F-15 전투기 계약에 서명했다. 전 세계 국민총생산 1위의 부국이지만 작은 영토를 가진 카타르는 최근 무슬림 형제단을 지원한다는 이유로 사우디 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바레인, 이집트 등의 국가들에게 단교를 당하면서 국방력 강화의 필요성을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

 

미 국방장관 매티스는 6월 14일 하원외교위에 출석하여 카타르 정부가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진 무슬림 형제단 전부를 테러단체 명단에 넣는 것은 중동에서의 안보와 정치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증언했다.

 

“정부의 일부가 된 무슬림 형제단의 요소들이 있습니다. 그 요소들은… 폭력과 테러리즘을 버림으로써 가능했습니다. 그러므로 형제단 전체를 테러 조직으로 지정하는 것에 있어 우리의 [해당 지역에서의 정부들과의] 관계에 미치는 복잡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달 초 사우디 아라비아와 총 천백억 불의 무기 수출 계약을 성사시킨 후 미국으로 돌아간 트럼프 대통령은 카타르를 향해 “우리는 테러리즘의 지원을 중단해야 합니다. 저는 최근의 중동 방문에서 더는 급진 이데올로기에 대한 지원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정상들은 카타르를 지목하고 있습니다”라고 비판했었다.

 

 

Share this post

Post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