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회에 유입된 조지 소로스의 자금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는 나이절 패라지

유럽의회에 유입된 조지 소로스의 자금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는 나이절 패라지

 

브렉시트를 주도했던 영국의 독립당 당수였던 나이절 패라지는 유럽의회에 조지 소로스의 자금이 들어와 있다고 주장하면서 진상 조사를 촉구했다.

 

11월 14일에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에서 열린 유럽의회에 참석한 패라지 씨는 동료 의원들을 향해 친유럽연합 성향의 비정부기구인 오픈 소사이어티에 조지 소로스가 최근 180억 불을 기부한 사실을 공개하면서 “여기에 실제 국제 정치 공모가 존재하고 있습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역외 자금에 대해 이야기할 때, 정치의 전복을 이야기할 때, 그리고 공모를 이야기할 때, 저는 우리가 잘못된 곳을 보고 있지 않은가 생각합니다. 제가 이렇게 말하는 이유는 조지 소로스가 최근에 이민의 자유와 유럽연합 같은 초국가적인 조직을 위한 운동을 지원하는 오픈 소사이어티에 180억 불을 주었기 때문입니다. 이곳 그리고 브뤼셀에서 그의 영향력은 진실로 놀랍습니다.”

 

 

자유와직접민주주의그룹(The Europe of Freedom and Direct Democracy)을 이끌고 있는 패라지 씨는 오픈 소사이어티가 2016년에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에서 42회 모임을 가졌으며, 모임의 기록에 등장하는 유럽의회 의원들의 수가 226명이라고 주장했다.

 

“만약 우리가 토론을 하자면, 온전하고 정치적이며 재정적인 투명성에 대해 이야기하자면 이렇게 합시다. 오늘 제가 당신들 226명에게 꽤 공정한 질문을 던지는 편지를 쓰겠습니다. ‘오픈 소사이어티로부터 직간접으로 돈을 받은 일이 있습니까? 그들의 행사에 얼마나 많이 참석했습니까? 조지 소로스를 포함한 모든 대표들의 목록을 우리에게 주실 수 있습니까?'”

 

패라지 씨는 유럽의회가 특별 위원회를 구성하여 이 문제를 조사할 것을 요구했다. “바로 지난주에 선거관리위원회는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운동이 역외의 돈을 받았는지 러시아 돈을 받았는지를 알아내기 위한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하원의 오픈 소사이어티와 관련된 (영국의) 하원의원 벤 프래드쇼 한 명의 요구로 시작되었습니다.”

 

Source :

RT

Share this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