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업적으로 이용 가능하지 않은 채널을 삭제할 수 있다고 발표한 유튜브

상업적으로 이용 가능하지 않은 채널을 삭제할 수 있다고 발표한 유튜브

유튜브가 약관을 변경하면서 상업적으로 이용 가능하지 않은 채널을 경고 없이 삭제할 수 있다는 조항을 넣어 논란이 일고 있다.

 

12월 10일부터 효력이 발생하는 이 새 조항이 적용될 시 잠재적으로 수백만 유튜브 채널이 삭제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 “유튜브의 자사 재량으로 판단할 때 서비스 제공이 더는 상업적으로 이용 가능하지 않는다면, 유튜브는 당신의 구글 계정의 이용이나 서비스 전체 또는 일부의 사용을 막을 수 있습니다.”

 

논란이 일자 유튜브는 상업적으로 가치가 없는 채널을 삭제하겠다는 의미가 아니라고 해명했다. “우리는 과거처럼 특정한 유튜브의 기능이나 서비스의 일부를 중단할 수 있다는 뜻입니다. 예를 들어 채널이 오래되거나 사용 빈도가 적다고 해서 새롭게 크리에이터나 시청자에게 영향이 가는 일은 없습니다.”

 

유튜브 측은 이번의 약관 변경이 이미 존재하는 조항들을 크리에이터와 사용자들이 더 잘 인지하도록 하기 위한 의도라고 해명했지만 변경된 약관의 문장은 이와 달리 유튜브가 스스로 판단하기에 따라 채널을 정지하거나 삭제할 수 있다는 의미이므로 미래에 언제든 적용될 수 있다는 지적이 있다.

 

더구나 ‘상업적으로 이용 가능하지 않는다면’이라는 구절이 채널 정지 또는 삭제 기준으로서 모호하기 때문에 유튜브의 최근 검열 논란의 연장선에 있는 조치로서 보는 시각이 존재한다. 새 약관은 유튜브뿐만 아니라 지메일, 구글 드라이브, 포토, 문서 등의 다른 서비스에도 적용되므로 예고 없이 계정이 삭제되거나 접근이 제한될 경우 사용자가 곤란에 처할 수도 있다.

 

View image on Twitter

TeamYouTube

@TeamYouTube

To clarify, there are no new rights in our ToS to terminate an account bc it’s not making money. As before, we may discontinue certain YouTube features or parts of the service, for ex., if they’re outdated or have low usage. This does not impact creators/viewers in any new ways.

Source :

9to5google

Share this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