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이 많은 미국 과학자가 전염병 연구를 위해 새로운 치명적인 감기 바이러스 변종을 만들다

논란이 많은 미국 과학자가 전염병 연구를 위해 새로운 치명적인 감기 바이러스 변종을 만들다

컨스피러시 뉴스입니다. 일부 팩트체크 기사의 주장과 달리 과학자들은 주로 백신 연구의 목적으로 기존의 감기 바이러스를 변형하여 인간이 방어할 수 없는 변종으로 만드는 실험을 해왔습니다. 그리고 바이러스가 유출되는 사례는 희박하지만 분명히 존재합니다.

 

2014년 7월 1일 인디펜던트의 이 특종 기사를 뒤늦게 소개하는 이유는 독자에게 불안감을 조성하는 의도가 아닌, 현재의 코로나19 사태의 원인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해 과거의 유사한 사례들을 살펴보는 데 있습니다.

 


 

 

논란이 많은 과학자가 감염이 더 잘 되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만드는 연구를 실시했다. 그는 인간의 면역 시스템을 피할 수 있는 유행성 감기를 의도적으로 만드는 지금껏 자신의 가장 위험한 실험을 완료했다.

 

미국 위스콘신 주립대학의 요시히로 카와오카 교수는 면역체계 내 항체의 통제를 벗어나도록 2009년의 유행성 감기를 유전자적으로 조작했다. 이 바이러스가 다시 등장한다면 인간은 방어할 수 없다.

 

오늘날 우리의 대부분은 2009년 유형성 감기 바이러스에 대한 일정 수준의 면역을 갖고 있다. 그래서 이젠 덜 위험한 계절 감기로 다뤄져도 괜찮다. 그러나 카와오카 교수는 관련된 유전자 변화를 분석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이 바이러스를 대유행 이전 단계 상태로 개조가 가능한지 알아보는 연구에 착수했다.

 

연구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 연구를 알고 있는 몇몇 과학자들은 등장 첫해에 최대 50만 명을 죽였던 치명적인 유행병 능력을 이미 보인 감기 바이러스에 대한 유일한 방어가 의도적으로 제거하도록 허가되었다는 데 충격을 받았다.

 

카와오카 교수는 지금까지 연구의 상세한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연구가 완료되었으며 과학 저널에 제출할 준비가 되었다고 오늘 인정했다. 이 실험은 백신 설계를 향상하기 위해 면역체계를 피할 수 있도록 만든 2009년 H1N1 바이러스 변종의 변화를 관찰하도록 고안되었다.

 

카와오카 교수가 이 연구를 공개적으로 언급한 건 올해 초 비공개 과학 미팅이 유일했다. 그는 연설의 인쇄본 또는 강의 슬라이드를 공개하는 걸 거부했다.

 

그러나 관객 중 일부는 그의 최신의 그리고 가장 과감한 감기 바이러스 연구에 충격 받고 놀랐다. 그들은 카와오카 교수가 1918년 스페인 독감 재현 시도, 그리고 매우 치명적인 조류 독감 변종의 전염성을 높이는 과거 프로젝트부터 줄곧 따라오고 있다.

 

카와오카 교수의 연설을 참관한 한 과학자가 말했다. “그는 2009년 전염병 감기 바이러스를 가지고 인간의 항체에 무력화되지 않은 종류들을 골라냈습니다. 그는 바이러스에서 굉장한 것을 얻을 때까지 수차례 반복했습니다.”

 

“그가 해냈다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그는 인간에게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진 조류 독감을 사용했고, 그것이 실험실에서 탈출할 경우 전 세계 인구가 방어할 수 없는 상태가 되도록 효과적으로 조작했습니다.”

 

“그는 기본적으로 이제 백신에 저항력이 있는 알려진 전염병 변종을 갖고 있습니다. 전에 그가 하던 모든 일은 위험했지만 지금은 더욱 미쳤습니다.”

 

실험은 메디슨에 있는 위스콘신 주립대학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연구소에서 실시되었는데, 이곳은 구체적으로 카와오카 교수의 실험실을 위해 지어졌다. 생물학적 안정성 레벨 3인 이 연구소는 에볼라 바이러스와 같은 가장 위험한 병원체보다 한 단계 밑이다.

 

그러나 이 연구는 더 낮은 생물학적 안정성 레벨 2에서 실시됐다. 대학 측은 사고로 바이러스가 실험실에서 유출될 가능성이 거의 없거나 전혀 없다고 반복해서 말했다. 그러나 애틀랜타에 있는 질병통제센터 연구소는 생물학적 안정성 레벨 3임에도 불구하고 최소한 75명의 연구자들이 실수로 탄저균에 노출되어 비판받은 적이 있다.

 

카와오카 교수의 연구는 위스콘신 기관 생물학 위원회가 승인했다. 그러나 위원회의 일부 회원들은 2009년에 시작한 전염병 H1N1의 항체 연구에 대해 상세히 통보받지 못했고, 그의 감기 바이러스에 대한 전반적인 연구의 방향, 감독, 안전에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카와오카 교수는 자신의 H1N1 예비 연구 결과를 세계보건기구에 발표했고,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말했다. “특히 우리가 제조한 돌연변이 바이러스의 수와 이에 대한 정교한 분석을 고려하면 우리 연구가 이 분야에 기여할 것이라고 자신합니다.”

 

“모든 연구에는 위험이 있습니다. 그러나 위험을 완화하는 방법들이 있습니다. 제 실험실에서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관한 모든 연구는 생물학 위원회의 적절한 통제, 완전한 검토, 사전 승인 하에서 경험이 많은 연구자들에 의해 실시되고 있습니다.”

 

Share this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