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컬트 의식에 초대받은 민주당 선거대책본부장 존 포데스타

오컬트 의식에 초대받은 민주당 선거대책본부장 존 포데스타

 

 

 


유명 행위 예술가 마리나 아브라모비치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힐러리 클린턴의 선거대책본부장인 존 포데스타의 이메일에서 그가 이상한 오컬트 의식에 초대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유명 행위 예술가인 마리나 아브라모비치는 2015년 6월 28일 존 포데스타의 형인 토니 포데스타에게 ‘영적 요리’라고 불리는 의식에 초대하는 이메일을 보내어 존의 참석 여부를 물었다:

“저의 집에서 열리는 영적 요리 저녁 식사를 매우 고대하고 있습니다. 동생 존이 참석하는지 저에게 알려줄 수 있나요? 친애하는 마리나.”

 

 

토니 포데스타는 거대 다국적 기업들의 로비스트 출신으로 민주당 빌 클린턴, 버락 오바마를 위한 정치 자금 모집을 담당한 후 현재 동생 존과 함께 설립한 로비 단체인 포데스타 그룹을 운영하고 있다. 토니는 아브라모비치로부터 온 이메일을 동생인 존에게 전달했다:

“7월 9일 목요일에 뉴욕 시에 있니? 마리나는 너가 저녁 식사에 왔으면 한다.”

 

 

‘영적 요리’는 알레이스터 크로울리가 세운 종교 ‘텔레마’의 성찬식으로, 의식 도중에 생리혈, 모유, 소변, 정액을 혼합한 액체로 그림을 그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브라모비치에 따르면 ‘영적 요리’ 는 소우주와 인간, 그리고 대우주와 신 사이의 화합을 상징한다.

 

 

 

 

 

 

 

 

Share this post

Post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