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국을 폭격한 노벨 평화상 수상자 버락 오바마

7개국을 폭격한 노벨 평화상 수상자 버락 오바마

 

 

 

2015년 8월 19일자 Mindpress News에 올라온 기사입니다.

 

 

 


 

 

 

 

 

 

 

 

 

미국이 시리아에 있는 ISIS에 대한 공습 작전을 재개하면서 미국의 전쟁 성향은 끝이 없어 보인다. 버락 오바마의 임기 처음 7년 동안, 미국은 중동전역을 위태롭게 하는 군사 행동을 지원하면서 7개 국가들을 폭격했다.

 

 

 

여기 7개국들과 폭격의 영향이 있다.

 

 

아프가니스탄 – 아프가니스탄 종전이 선언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상당한 군 전력이 남아 있다. 아프가니스탄 상공에는 드론이 자주 출몰한다. 이란의 프레스 TV는 이번 달에 발생한 드론 공습에서 12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이라크 – 불름버그 비지니스의 데이빗 러만은 오바마 행정부는 이라크에 오천 회가 넘는 공습을 실시했다고 보도했다. 미군의 지속적인 군사개입에도 불구하고, 테러리즘은 이라크 도시들에서 치명적인 존재로 남아 있다.

 

리비아 – 유럽연합과 그 연합국들이 리비아 내전에서 많은 공습을 수행하는 동안, 미국은 군사적 지원과 직접 개입을 통해 리비아를 불안정화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그 중에서도 특히 2011년 마아마르 카다피 장군을 전복시키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현재 ISIS는 리비아에 본거지를 두고 있고,  리비아는 실패한 국가로 묘사되고 있다.

 

파키스탄 – 파키스탄에서 드론 공격은 자주 벌어진다. 조사보도국의 추산에 따르면 희생자의 4퍼센트 만이 알 카에다 소속으로 확인되고 있다. 파키스탄에서 드론 공격은 조지 W. 부시 정부에서 시작되었지만 오바마 하에서 그 빈도가 급격히 증가했다.

 

소말리아 – 2007년부터 천 명이 넘는 미군이 주둔하고 있다고 지난 해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올해 9월 미국은 공습을 재개하여 미국이 알 카이다와 동맹을 맺고 있다고 주장하는 극단주의 단체인 알 샤밥의 리더 압디 고단을 사망시켰다.

 

시리아 – 이달 초 미국은 터키에 있는 기지에서 전투기를 출격시켜 시리아에 있는 ISIS에 대한 공습 작전을 재개했다. 공습을 통해 미국은 ‘온건 반군’으로 이름 붙이고 훈련시켜 온 반군들을 보호하는 역할도 했다.

 

예멘 – 위키리크스의 통신문에 따르면, 조지 W. 부시 시절에 예멘 관리들이 미군의 공습을 허가했고, 오바마 행정부까지 지속되어 오고 있다. “예멘에서 미국의 폭격은 거의 드론으로만 진행되고 있으며, 최근 몇 년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013년 휴먼 라이츠 와치는 2009년 이래로 발생한 9건의 드론 공습을 분석했고, 공습의 결과로 민간인 82명이 사망하고 57명이 부상을 입은 것을 확인했다.

 

 

 

정리하면, 미국은 1980년 이래로 주로 중동의 이슬람 국가들을 폭격해 오고 있다. 중동의 현대전에서 사망자는 최대 4백만 명에 이르는 거로 보인다. 반복되는 군사 작전은 중동을 불안정화시켜 ISIS와 같은 테러 단체가 등장하고 종파주의가 득세하였으며, 결국 추가적인 폭격이 필요한 상황을 만들었다.

 

 

 

 

2016년에 미국이 투하한 폭탄의 수

 

 

 

Source :

Mintpress

Share this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