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추문에 곤욕을 치르고 있는 바티칸

성 추문에 곤욕을 치르고 있는 바티칸

 

 

남부 도시 나폴리의 한 사제가 집단 동성 성관계를 위해 인터넷 상에서 돈을 주고 파트너를 모집한다는 신고가 접수되었다.

 

 

나폴리의 주교에게 익명의 편지가 배달되었고,  공식 조사를 위해 산타 마리아 델리 안젤리 성당은 마리오 돌란도 신부를 정직시켰다. 그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조사가 진행 중인 동안 그는 직무에서 물러나 있습니다. 더는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라고 크레센지오 세페 추기경의 대변인이 Religious News Service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작년 12월에는 북부 도시 파도바에서 48세 신부인 안드레아 콘틴이 최대 30명의 여성 파트너를 지닌  혐의로 조사를 받는 일이 있었다. 그는 파트너들 중 일부를 프랑스의 리조트에서 열리는 집단 성관계를 위한 파티에 동반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 명의 여성이 증언을 위해 나섰으며,  콘틴 신부는 산 나사로 교구로부터 조사를 위해 정직을 당했다. 남미를 방문 중이던 클라우디오 시폴라 주교는 사건 처리를 위해 일정을 축소해야 했다.

 

 

“저는 주장이 믿기지가 않으며 고통스럽습니다. 이건 사제, 기독교인, 그리고 남자로서도 받아들일 수 없는 행동입니다.”

 

 

최근 로마에 있는 산 조반니 인 라테라노 바실리카를 방문한 교황 프란시스는 연설에서 “우리 인생에 유혹은 항상 존재합니다. 또한 유혹 없이는 믿음이 발전할 수 없습니다”라고 발언하는 등 ‘유혹’을 이겨낼 것을 사제들에게 반복해서 주문하고 있다.

 

 

 

Source :

USA Today

Share this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