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존의 미래를 부정적으로 보는 중앙은행들

유로존의 미래를 부정적으로 보는 중앙은행들

 

 

 

 

 

유럽연합의 정치적인 불안정과 저성장, 유럽중앙은행의 마이너스 금리 정책으로 인해 유로존에 대한 투자 전망이 어두운 것으로 파이낸셜타임즈가 보도했다.

 

 

80개 중앙은행의 외환 매니저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유로화에 대한 장기 투자 전망은 브렉시트를 앞둔 영국의 파운드화에도 미치지 못했다. 응답자들의 71%는 파운드화의 매력이 장기적으로 어둡지 않다고 전망했다. 또한 브렉시트가 자신의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본 응답자들도 많았다.

 

 

유로존에 대한 가장 큰 문제로는 안전성이 지적되었으며, 유럽중앙은행의 마이너스 금리도 자주 언급되었다. 일부 매니저들은 유로화 보유를 이미 최소한으로 줄였다고 응답했고, 유로화로의 노출 전부를 제거했다는 답변도 있었다.

 

 

전 연방준비위원회의 의장인 앨런 그린스팬은 지난 2월 세계 금 위원회와의 인터뷰에서 유럽연합의 북부와 남부 국가 사이의 경제적 불균형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독일과 같이 더 번영한 국가들이 남부 국가들의 적자를 메우는 일을 언제까지 지속할 수 없다고 말하면서 유로존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Share this post

Post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