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성전환자들은 여권에 성별을 X로 표기할 수 있다.

캐나다 성전환자들은 여권에 성별을 X로 표기할 수 있다.

 

 

8월 31일부터 캐나다인들은 여권에 자신을 성전환자로 표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캐나다의 이민국 장관인 아메드 후센은 캐나다인들이 자신이 선택하는 성을 표현하고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변화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발행하는 문서에 성별 X를 도입하여 성 정체성과 성 표현에 상관 없이 모든 캐나다인의 평등을 향한 중요한 진전을 이뤄낼 것입니다.”

 

캐나다 이민부는 남성을 나타내는 M과 여성을 나타내는 F 대신, 불특정을 나타내는 X를 사용하게 된다. 국제민간항공기구는 여행 문서에 성별 표기를 의무화하고 있다.

 

만약 여행자가 성전환자를 법적으로 동등하게 인정하지 않는 국가로 여행을 할 때는 출국 전에 캐나다 연방정부가 발행한 해당 국가에 대한 여행 권고를 참조하여 스스로 판단할 수 있게 한다.

 

 

6월 16일 캐나다 상원은 성전환자 보호를 위한 개정 입법을 참석 의원 81명 가운데 67명의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성전환자 보호안은 성별, 성적지향, 혼인여부, 가족상황 등을 이유로 한 차별을 금지하며, 이와 관련된 증오 범죄 및 발언까지도 처벌할 수 있다.

 

캐나다 이민부의 조치는 성전환자들의 대체적인 환영을 받고 있으나 여전히 부족하다는 지적 또한 나온다. 9세된 성전환 아이를 가진 프랜 포스버그 씨는 모든 성별 표시가 캐나다 신분 문서에서 제거되기를 원한다.

 

“옳은 방향으로의 진전이지만 여전히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X를 (공란에) 넣는 것은 사람들을 다르다고 선별하는 것입니다. 신분증에 성별 또는 성 정체성이 있어야 할 이유가 없습니다. 전혀요.”

 

Source :

CBC

Share this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