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의 채굴 규제를 앞둔 중국

암호화폐의 채굴 규제를 앞둔 중국

 

중국이 암호화폐(cryptocurrency)의 중국 내 채굴에 대한 대대적인 규제를 앞두고 있어 세계 암호화폐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중국의 인터넷 금융 규제 당국이 지역 정부들에게 전기세 인상, 과세, 재산법, 환경 규제를 이용하여 비트코인 채굴자들을 국외로 밀어내도록 추천하는 문서가 온라인 상에 유출됐다.

 

이 문서는 또한 값싼 화력 전기를 이용하는 신장, 내몽고와 같은 지역들에서 비트코인 채굴 활동이 활발하자, 중국은 이들에 대한 월간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요청하고 있다.

 

https://twitter.com/cryptovenus/status/949405526315716608

 

Quartz의 보도에 따르면, 1월 2일로 기록된 이 문서는 “현재 가상화폐를 생산하는 소위 ‘채굴’ 기업들이 방대한 양의 자원을 소비하고 있으며, 가상화폐 투기를 부추겼습니다”라고 적고 있다.

 

이와 같은 정책으로 인해 중국 내 채굴 활동이 감소하면서 암호화폐의 일시적 가격 상승을 일으킬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으며, 채굴 회사들의 러시아, 이란, 캐나다 등으로의 이동도 예상되고 있다. 중국은 한때 전 세계 비트코인 채굴의 2/3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암호화폐 관련 활동이 활발하다.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에서 세 번째로 큰 비트코인 기업인 BTC.Top의 설립자 지앙 주오어 씨는 “우리는 상대적으로 싼 비용, 그리고 국가, 정책의 안정성 때문에 캐나다를 선택했습니다”라고 말했다.

 

Source :

RT

Share this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