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의 얼굴을 스캔하고 있는 뉴욕주

운전자의 얼굴을 스캔하고 있는 뉴욕주

뉴욕의 다리와 터널의 요금 징수소에 설치된 얼굴 인식 카메라가 운전자의 얼굴을 스캔하여 데이터베이스에서 신분을 확인하고 있다.

 

뉴욕주지사인 앤드류 쿠오모는 지난 금요일에 퀸스 미드타운 터널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카메라가) 위반자 확인을 위해 번호판을 스캔할 때 이 전자 장비가 할 수 있는 것에 비해 요금 징수소는 크게 기여하는 바가 없습니다.”

 

“우리는 현재 얼굴 인식 기술로 옮겨가고 있고, 이는 완전히 새로운 수준입니다. 자동차 안의 사람의 얼굴을 보고 데이터베이스에서 작동시킵니다… 방법 카메라가 있을 때 고개를 돌리는 경우가 많은데, 그러면 믿거나 말거나 귀로 신분을 확인하는 실험을 진행 중에 있습니다.”

 

RFK/트라이버로 다리에서 이미 사용 중인 이 기술은 금요일에 퀸즈 미드타운과 브루클린 배터리 터널에서도 작동을 시작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미 카메라가 번호판을 스캔하여 영장 발부, 중범죄 용의자, 가석방 위반, 테러 용의자 여부를 확인하고 있으며, 뉴욕의 여섯 곳에 얼굴 인식 기술을 이용한 카메라를 여섯 곳에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욕시민자유연맹의 이사장인 도나 리버먼은 뉴욕 경찰의 얼굴 인식 기술 사용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얼굴 인식 소프트웨어는 백인이 아니거나 여성, 아이일 경우 부정확한 걸로 악명이 높아 실수로 체포되거나 감시받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정부는 주의 다리와 터널을 지나면서 하루 일과를 시작하는 모두를 추적하기 위해 수집망을 던져서는 안 됩니다. 특히 이민 당국을 포함하여 다른 법집행기관과 자료를 공유해서는 안 됩니다.”

 

뉴욕 차량국은 2017년에 이미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된 16만 명의 사진을 기반으로 범죄자나 법규 위반자를 찾는 데 얼굴 인식 소프트웨어를 활용하고 있다.

 

 

Share this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