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세계 경제 질서에 대해 염려하는 로스차일드

신 세계 경제 질서에 대해 염려하는 로스차일드

제이콥 로스차일드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확립된 전 세계 금융 시스템에 대한 염려의 목소리를 냈다. 억만장자 은행가인 그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과 유로존의 위기를 경제 질서를 위기에 처하게 하는 중요한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로스차일드는 “9/11과 2018년의 금융위기에서 전 세계의 강자들은 공통의 접근법으로 협력했습니다. 오늘날 협력은 훨씬 더 어렵다는 걸 증명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전후 경제 질서와 안보 질서를 위험에 놓고 있습니다”고 일 년에 두 차례 갖는 자신의 투자 신탁 논평에서 경고했다.

 

경제에서 전후 질서는 대게 미국 달러를 지배적인 통화로 이끈 통화관리시스템을 가리킨다. “이 환경에서 우리의 정책은 평가 자산을 제한적으로 노출하고 새로운 투자에 있어 주의하는 겁니다.”

 

로스차일드의 RIT 캐피털(RIT Capital)의 주식 시장 투자는 역사적으로 볼 때 낮은 47%에 불과하며, 10년 동안의 주식시장 상승이 끝날 수 있다는 걸 염려하고 있다.

 

“10년째 상승의 주기에 있습니다. 최장 기록입니다. 우리는 일부 분야에서 성장이 약해진 것을 보고 있습니다. 사실 IMF는 최근 경기 하락을 예측했습니다”고 로스차일드는 말했다.

 

그는 유럽의 “잠재적으로 파괴적인” 부채 수준과 무역 전쟁을 전 세계 경제의 주된 문제점으로 지적하면서, “문제점이 신흥 시장에서 이자율의 증가와 전 세계 달러의 유동성을 소모시키는 미 연준의 재정 정책에 의해 지속적으로 악화될 것 같습니다”고 부연했다.

 

로스차일드는 미국의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와 같은 포풀리스트와 보호주의 리더의 시기에서 전 세계적 문제에 대한 국제 사회의 대처가 힘들 것으로 분석했다.

 

 

Source :

RT

Share this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