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육참 내정자, ‘이란과 정면 대결을 위해 미국의 도움이 필요하다’

이스라엘 육참 내정자, ‘이란과 정면 대결을 위해 미국의 도움이 필요하다’

 

이스라엘의 육군참모총장 내정자 야이르 골란은 이스라엘은 미국의 지원을 받아 이란과의 정면 대결을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골란 전 소장은 워싱턴에 위치한 군사 싱크탱크인 워싱턴극동정책연구소(The Washington Institute for Far East Policy)에서 객원 연구원으로 머물고 있다.

 

“그들은 우리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우리는 그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결국 모든 건 마찰입니다. 그러나 더 깊은 무언가를 얻기를 원한다면 우리는 혼자 행동할 수 없습니다. 이건 현실입니다. 인정해야 합니다.”

 

이스라엘의 차기 군사정책 초안을 준비 중인 골란 육군참모총장 내정자는 “이건 새로운 것입니다. 우리는 이란과의 정면 대결을 준비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우리는 파견군이 없습니다. 이스라엘은 해군이 없습니다… 이건 우리의 능력 밖입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무얼 가져야 할까요? 그건 커다란 질문입니다. 그건 기밀입니다.”

 

 

골란 전 소장은 미국과 유럽 연합국들의 우선순위는 IS일지 모르지만, 진정한 위협은 이란이라고 주장했다. “수십 년 동안, 우리는 ISIS 방식의 테러리즘을 다뤄왔습니다. 저는 그게 문제가 아니라고 말하는 건 아닙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걸 그럭저럭 견뎌 왔습니다… 그들은 원시적이고, 상대적으로 제한된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네. 그들은 각오가 대단하고 위험합니다. 그러나 이란의 위협을 볼 때, 비교하자면 ISIS의 위협보다 훨씬 더 위험합니다.”

 

“그들(이란)은 고등 문명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들은 훌륭한 학문적 기반과 인상적인 산업, 좋은 과학자들, 많은 재능이 있는 젊은이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들은 우리와 매우 유사합니다. 그들이 우리와 유사하기 때문에, 그들이 훨씬 더 위험합니다. 그리고 우리는 그들과 혼자 싸울 수 없습니다.”

 

골란 전 소장은 이스라엘 국경 근방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란의 지원을 받는 적들과의 전투는 큰 문제가 아니라고 밝혔다. “우리는 헤즈볼라에 대해 결정적인 승리를 거둘 수 있고, 단 한 명의 미군의 도움도 필요하지 않습니다.” “저는 미국과 미래의 협력이 과거 때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Source :

DefenseNews

Share this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