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정된 하원정보위 메모 공개에 반발하는 FBI와 민주당

  지난 대선을 앞두고 FBI와 법무부가 도널드 트럼프 후보의 당선을 막기 위해 힐러리 클린턴 선거캠페인 측에서 돈을 주고 작성한 거짓 증거로 판사를 속여 트럼프 후보의 측근들에 대한 도청 영장을 받았다는 내용을 담은 하원정보위 의장인 공화당의 데빈 눈즈 의원이 작성한 4쪽…
내부고발자, ‘FBI가 트럼프의 당선을 막기 위해 법무부와 공모했다’

FBI와 법무부가 지난 대선에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의 당선을 저지하기 위한 모임을 가진 것이 내부고발에 의해 드러났다.   내부고발자는 의회 증언에서 FBI 내부의 “비밀사회(secret society)”가 근무지를 벗어난 곳에서 수차례 비밀 모임을 가졌다고 증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6년 8월 15일에 FBI의 방첩부…
클린턴 재단과 힐러리의 개인 이메일 서버 조사를 시작한 법무부

  미 법무부와 FBI는 힐러리 클린턴이 국무장관 시절 돈을 받고 특혜를 제공했는지 여부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더힐의 보도에 따르면, 클린턴 재단으로 기부를 대가로 힐러리 전 국무장관이 정책상의 호의를 제공했는지 여부가 주된 조사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면세된 자금이 개인적…
FBI 제보자, ‘법무부 장관과 클린턴은 불법 거래를 했다’

    뉴욕 포스트는 법무부 장관과 빌 클린턴이 비행기에서 만나 거래를 했다고 힐러리의 이메일과 벵가지 게이트 조사를 맡은 익명의 FBI 요원들을 인용하여 보도했다. FBI는 담당 조사원들에게 법정 증언을 제외하고 누구에게도 사건에 대해 발언할 수 없도록 하는 기밀 서약서와 사건 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