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이 이스라엘을 함부로 대하고 있다고 말하는 유엔 미 대사

미국의 유엔 대사 니키 헤일리는 유엔이 팔레스타인의 타협과 가자 지구 시위자에 대한 단속에 대해 이스라엘을 괴롭히고 있다고 말했다.   미 국무부에서 8일에 열린 AS/COS(Americans Society/Council of the Americas) 연례 컨퍼런스에서 기조 연설을 맡은 헤일리 대사는 “국제 사회가 이스라엘을 함부로 다루는…
러시아가 뉴욕에서 화학무기 공격을 할 수 있다고 주장한 니키 헤일리 유엔 대사

미국의 유엔 대사 니키 헤일리는 영국의 살리스버리에서 벌어진 러시아의 화학무기 공격이 뉴욕에서도 발생할 수 있다고 지난 14일에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서 경고했다. “만약 우리가 즉각이고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살리스버리는  화학무기가 사용되는 걸 보게 되는 마지막 장소가 아닐 겁니다. 여기 뉴욕뿐만 아니라, 이사회에 앉아…
이란 최고지도자, “이란의 적들이 시위를 유발하고 있다”

  이란의 반정부 시위로 인한 사망자가 21명으로 늘어나면서, 이란 정국의 불안이 커저 가고 있다.   시위 발생 6일이 지나면서 시위는 이란의 북서부 도시인 타브리즈까지 번진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일간 테헤란에는 450명 이상의 시위자들이 체포되고 수백 명이 억류되었고, 이 중에 일부는…
미국은 팔레스타인이 이스라엘과 평화 회담을 가질 때까지 지원을 중단하길 원한다.

  미국은 유엔의 국제연합 팔레스타인 난민 구호기구(UNRWA)가 수백만 명의 팔레스타인 난민을 위해 제공하는 지원 자금의 중단을 원한다.   팔레스타인은 1994년 이래로 미국이 팔레스타인 난민 구호기구에 제공한 50억 불 지원을 받았으며, 2016년에는 3억6천8백만 불(약 3,917억 3,600만 원)을 받았다.   유엔 미국 대사…
예루살렘의 이스라엘의 수도 인정을 반대하는 결의안을 통과시킨 유엔총회

  유엔총회는 아랍과 이슬람교 국가들의 요청으로 열린 긴급회의에서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하는 미국의 결정을 되돌리기 위한 결의안을 표결에 붙였고 회원국들의 압도적인 지지 속에서 통과시켰다.   총 128개국이 결의안에 찬성했고, 35개국은 기권을, 그리고 9개국은 반대 의사를 나타냈다. 반대표를 던진 국가는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