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I가 트럼프 자택에서 찾던 것은 러시아게이트 등과 관련된 자료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자택을 급습한 FBI가 찾고 있던 문건은 러시아게이트 등과 관련된 기록이었다고 뉴스위크가 보도했다.   정보의 민감성을 고려하여 익명 처리를 요구한 정보부 고위 관리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게이트 수사와 관련하여 모아 놓은 자료를 FBI가 노렸다고 밝혔다.   “전대미문의 전직…
힐러리 대선 매니저, ‘러시아게이트의 배후는 힐러리’

2016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제기되어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에 당선된 후에도 2년 동안 FBI 특별 검사의 조사를 받아야 했던 러시아게이트의 배후가 다시 한번 법원에서 실체를 드러냈다.   힐러리 클린턴의 전 선거 매니저인 로비 묵은 지난 20일에 연방 법원에 출두하여 트럼프 당시…
러시아게이트 공작을 벌인 힐러리 선거캠페인과 민주당에 벌금을 부과한 연방선거위원회

미국의 연방선거위원회(FEC)가 2016년 힐러리 클린턴 선거 캠페인과 민주당전국위원회(DNC)에게 벌금을 부과했다.   2016년 대선에서 힐러리 클린턴 선거 캠페인과 DNC는 퓨전 GPS에 돈을 주고 영국 정보부 MI6 출신의 스파이 크리스토퍼 스틸와 접촉하여 당시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러시아 창녀들을 모스크바의 호텔로 불러 변태…
뉴욕타임스의 가짜 뉴스 보도를 증언한 뉴욕타임스 기자

퓰리처상을 수상한 뉴욕타임스의 기자가 뉴욕타임스의 가짜 뉴스 보도에 대해 털어놓은 영상이 공개되었다.   탐사보도 전문매체인 프로젝트 베리타스는 뉴욕타임스의 국가 안보 담당 기자인 매슈 로젠버그에게 접근하여 그가 직접 작성한 기사를 포함한 뉴욕타임스의 가짜 뉴스 보도 관행에 대해 증언했다.   프로젝트 베리타스가…
미 법무부 특별 검사, ‘힐러리 측이 트럼프 대통령의 흠을 찾기 위해 백악관 컴퓨터에 침투했다’

힐러리 클린턴이 2016년 대선을 앞두고 경쟁 상대인 도널드 트럼프 당시 후보를 염탐하기 위해 테크 전문가들을 고용한 사실이 법무부 특별 검사 조사에서 드러났다.   FBI가 2년간 조사를 하고도 증거를 찾지 못한 러시아게이트 공작의 배후 조사를 위해 2020년에 법무부에 의해 임명된 특별…
러시아 게이트를 꾸미기 위해 정보를 제공한 러시아인이 기소되다

2016년 대선을 앞두고 있던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선 후보가 러시아와 협력하고 있다는 문건 작성에 정보를 제공한 인물이 FBI의 존 더햄 특검 조사팀에 의해 기소되었다.   러시아 게이트의 시발점이 된 ‘스틸 문건’은 영국의 전 MI6 정보원인 로버트 스틸이 러시아인 이고르 댄첸코로부터…
CIA 국장이 작성한 러시아게이트 공작 메모를 공개한 국가정보국

미 국가정보국(DNI) 국장인 존 래트클리프가 CIA 국장인 존 브레넌이 손으로 직접 작성한 러시아게이트 기획안을 기밀해제한 후 공개했다.   래드클리프 국장은 지난주 공화당 상원 의원인 린지 그레이엄과 상원법사위에 보낸 편지에서 러시아게이트 수사가 시작된 계기를 설명했다. 당시 CIA는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후보를…
CIA 보고서, ‘러시아가 선호하는 대통령은 트럼프가 아니라 힐러리’

애초에 미국의 정보부 사회는 러시아가 트럼프의 당선을 도왔다는 주장에 회의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 당시 대통령의 지시로 트럼프 대통령 취임 2주 전에 정보부가 작성한 ‘최근의 선거에서 러시아의 활동과 의도에 관한 정보부 사회의 평가(ICA)’라는 제목의 문건은 러시아가 예측이 어려운 트럼프보다는 정상끼리…
트럼프 대통령의 사면 제안을 받은 줄리안 어산지

위키리스크의 설립자인 줄리안 어산지의 변호사 제니퍼 로빈슨은 런던 감옥에 수감된 채 재판을 받고 있는 어산지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사면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CIA, FBI 등의 정보부 사회와 민주당의 러시아게이트 공세로 2년간 수사를 받았던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에 민주당 전국위원회(DNC)의 이메일을 공개한 어산지가…
트럼프 선거본부 감청을 위해 증거를 조작한 혐의를 인정한 FBI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 선거본부 매니저인 카터 페이지를 감청하기 위한 영장을 발부받기 위해 증거를 조작한 것으로 알려진 FBI 변호사가 죄를 인정했다.   FBI 소속의 케빈 클린스미스는 2017년에 트럼프 선거본부를 감시하기 위해 선거본부 매니저인 카터 페이지에 관한 영장을 해외정보(FISA)법원에 신청하는 과정에서 자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