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전쟁의 휴전을 반대하는 영국

독일에서 열리고 있는 G7 정상회담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의 휴전에 반대한다는 영국 총리의 입장이 나왔다.   보리스 존슨 총리와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사태가 중요한 시점에 놓여 있다고 의견을 같이 하면서, 우크라이나 전쟁과 미래의 협상에서 우크라이나를 지지한다는 데 기본적으로 동의했다.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예상하는 미국, 영국과 동의하지 않는 우크라이나, 유럽연합

우크라이나, 나토, 유럽연합의 관계자들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이 낮다고 목소리를 같이 했다.   지난 6일 우크라이나 외무 장관인 드미트로 쿨레바는 러시아의 침공이 임박했다는 언론의 ‘종말 예고’를 무시하라고 말했다. “국가마다 다른 시나리오를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는 어떤 전개에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
코로나 봉쇄 조치 후 파티를 즐긴 영국 총리의 사퇴 거부

전국적인 봉쇄 조치 후 파티를 즐긴 사실이 들통나며 사퇴 압력을 받고 있는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가 한 차례 더 파티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존슨 총리는 봉쇄 조치에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 명령을 추가한 2020년 5월 20일에 100명이 넘는 직원들과 봉쇄 및…
전국적인 봉쇄 조치를 내리고 파티를 한 영국 총리

영국에 봉쇄 조치가 내려진 시기에 총리가 파티를 연 정황이 담긴 이메일이 유출되어 사임을 요구받고 있다.   영국 총리 보리스 존슨의 개인 비서인 마틴 레이놀즈가 영국에 첫 봉쇄가 내려진 시점인 2020년 5월에 100명이 넘는 직원들을 정원 파티에 초대한 이메일이 유출되었다.  …
미국의 첫 오미크론 사망자는 오미크론 사망인가?

미국에 첫 오미크론 사망자가 발생했다.   텍사스주 해리스 카운티 보건 관리들은 지난 20일에 복수의 기저 질환이 있는 50대 남성이 오미크론에 양성을 보인 후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해리스 카운티 보건 책임자인 바비 로빈슨은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미국의 첫 오미크론 사망자가 미접종자임을 밝히고…
영국의 코로나 입원 환자의 26%는 코로나 외 입원 환자

늘어나는 코로나 입원 환자로 인해 병상이 부족하다고 호소하고 있는 영국의 정부의 주장에 문제가 있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이 보도했다.   영국 정부는 오미크론이 확산되고 사망자까지 발생하면서 병실이 큰 압박을 받고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최근 스카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슬프게도 오미크론으로…
영국 총리, ‘부스터 샷을 맞아야 백신 접종자로 인정하는 안을 고려 중’

영국 총리가 부스터 샷을 맞아야 접종자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고려 중에 있다고 말했다.   확진자가 증가하는 겨울을 앞두고 위드 코로나를 선언한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는 부스터 샷을 맞은 사람들만 백신 접종자(fully vaccinated)로 인정하기 위해 백신 여권에 부스터샷을 추가하는 안을 고려…
촘스키, ‘미접종자는 사회로부터 자가 격리해야 한다’

많은 존경을 받는 MIT의 석좌 교수이자 정치 활동가인 노암 촘스키가 백신 미접종자들의 사회 격리를 주장했다.   촘스키는 지난 24일에 커트 괴델의 유튜브 방송인 프리모 래디컬에 출연하여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백신 의무 접종에 관해 입장을 반복적으로 밝혔다.   Noam Chomsky…
영국 보건장관의 코로나 확진과 총리의 격리 거부 소동

두 차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영국의 보건장관이 확진자에 이름을 올리며 큰 소동이 벌어졌다.   신임 장관인 사지드 자비드는 지난 16일에 피로감을 느꼈고 자가 진단 키트로 검진한 결과 양성이 나왔다. 그는 자신이 두 차례 백신을 접종받았으며 가벼운 증상이 있다는 내용의 트윗을…
데일리메일, ‘영국 코로나 사망자의 23%는 코로나가 원인이 아니다’

영국의 코로나 사망자의 23%의 사망 원인이 코로나가 아닌 것으로 확인되었다.   영국의 언론사 데일리메일은 영국 통계청의 자료를 분석하여 영국 정부가 인용하는 코로나 사망자의 23%가 코로나로 인해 사망한 것이 아니라 사망자에게 코로나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영국 통계청과 보건부는 코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