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경제공동체 가입의 의미를 국민에게 숨길 것을 주문한 영국의 기밀 문서

  영국의 언론사 익스프레스는 유럽연합(EU)의 전신인 유럽경제공동체(ECC) 가입이 어떤 의미를 갖게 되는지를 국민들에게 숨기도록 한 기록이 30년이 지나 기밀 해제되었다고 보도했다.   1971년 4월에 한 고위 관리가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이 문서는 유럽경제공동체 가입이 의미하는 바를 국민들에게 숨겨야야 하며, 30년이…
브렉시트를 중산층의 좌절감의 표현으로 본 캐나다 총리

  캐나다 총리인 쥐스탱 튀르도는 독일 언론사 빌드와의 인터뷰에서 브렉시트를 통해 “현실감이 없는 정부 기관들과 엘리트들에 대해 큰 좌절감과 분노를 표현하는 사람들을 보았다”고 말했다.   튀르도 총리는 G20 회의에 참석한 정상들이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말에 귀를 기울여야 하는지를 묻는 질문에…
유로존의 미래를 부정적으로 보는 중앙은행들

          유럽연합의 정치적인 불안정과 저성장, 유럽중앙은행의 마이너스 금리 정책으로 인해 유로존에 대한 투자 전망이 어두운 것으로 파이낸셜타임즈가 보도했다.     80개 중앙은행의 외환 매니저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유로화에 대한 장기 투자 전망은 브렉시트를 앞둔 영국의 파운드화에도…
브렉시트 후 영연방 중심의 국제 관계를 진행 중인 영국

    브렉시트를 앞두고 있는 영국이 영연방을 통해 무역을 포함한 여러 분야에서 국제 관계를 형성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영연방협회 회장인 마이클 레이크는 텔러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브렉시트가 제공한 기회는 약간은 위험하지만 매우 재미있는 기회이며, (미국의) 새 대통령이라는 기회와 함께 촉진되고…
영국은 탈퇴하더라도 유럽연합 빚의 일부를 책임져야 한다.

    익명의 유럽연합 고위 관리는 독일의 WirtschaftsWhoche와의 인터뷰에서 영국이 조항 50에 근거하여 유럽연합을 탈퇴하더라도 영국의 빚의 몫이 사라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의 탈퇴는 (유럽연합에서 영국이 차지하는) 채무를 해결하기 전까지 생각조차 할 수 없습니다.”     가디언 지에 따르면 영국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