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갈등의 원인을 유대인에게 돌린 찰스 황태자의 편지가 등장하다.

  영국의 찰스 황태자는 1986년 11월 24일에 사우디 아라비아, 바레인, 카타르를 방문하고 돌아와, 가까운 친구인 로렌스 밴 더 포스트에게 “중동과 아랍의 전망에 대해 많은 것을 배웠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   공공 문서 보관소에서 최근 발견된 이 편지에서 당시 38세의 찰스 황태자는 미국이 유대인의…
이스라엘 육참 내정자, ‘이란과 정면 대결을 위해 미국의 도움이 필요하다’

  이스라엘의 육군참모총장 내정자 야이르 골란은 이스라엘은 미국의 지원을 받아 이란과의 정면 대결을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골란 전 소장은 워싱턴에 위치한 군사 싱크탱크인 워싱턴극동정책연구소(The Washington Institute for Far East Policy)에서 객원 연구원으로 머물고 있다.   “그들은 우리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유대계 이스라엘인들의 거의 절반은 아랍인들의 추방을 원한다.

  이스라엘 국민의 거의 절반이 이스라엘에서 아랍인들을 추방하거나 이동시켜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아랍인들은 이스라엘에서 추방되거나 이동되어야 한다’ (그래프 출처: 인디펜던스)   미국의 퓨 연구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이스라엘에 거주하는 유대인들의 48%가 아랍인들을 이스라엘에서 내보내야 한다는 생각에 동의하는…
시리아 휴전에 반대 의사를 표명한 이스라엘

  이스라엘 총리인 벤자민 네타냐후는 7월 16일 파리에서 열린 프랑스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과의 정상회담에서 미국과 러시아가 합의한 남부 시리아에서의 휴전에 반대입장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스라엘 관리들은 휴전 반대의 가장 큰 이유로 시리아에 남아 시리아 정부군을 돕고 있는 이란의 지원을 받는 무장…
IS에게 사과를 받은 이스라엘은 누구의 편인가?

    이스라엘이 시리아 남부인 쿠네이트라 지방에 위치한 시리아 군의 무기고를 공습하여 여러 시리아 군인이 사망했다는 지난 일요일의 알자지라 방송에 대해 이스라엘 군 대변인은 논평을 거부했다.     이스라엘의 공습은 시리아의 골란 하이츠 지역을 점거 중인 이스라엘 군에 대한 시리아의…
힐러리 선거 기부금의 절반은 유대인에게서 왔다.

            캐나다 맥길 대학의 길 트로이 교수는 힐러리 클린턴 선거운동 기부금의 절반이 유대계 기부자들에게서 왔다는 조사결과를 제시했다.     예루살렘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트로이 교수는 유대인들이 미국 유권자들의 2퍼센트 밖에 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선거운동이 유대인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