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 속에 실시된 대선에서 승리한 시리아의 아사드 대통령

시리아의 바샤르 알 아사드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며 2028년까지 네 번째 7년 임기에 들어섰다.   지난 27일 시리아 정부의 공식 발표에 따르면, 아사드 대통령은 78%의 투표 참여율을 보인 대선에서 무려 95%의 지지를 받아 승리했다. 서방의 지원을 받는 반군과의 전투가 진행되고 있는…
버니 샌더스 견제에 나선 진보 언론과 CIA

진보 언론사들이 민주당 경선 선두 주자인 버니 샌더스 견제 공세를 벌이고 있다.   CNN의 마이클 스머코니쉬는 민주당 경선에서 지지율이 상승하고 있는 버니 샌더스를 코로나바이러스에 비유했다. 그는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예비 선거를 앞둔 2월 28일에 “코로나바이러스 또는 버니 샌더스 둘 중에 누가 멈출 수…
힐러리의 대선 패배 원인이 전쟁에 있다는 연구가 발표되다.

  지난 대선에서 힐러리 클린턴의 패배가 전쟁이 원인이라는 전문가의 분석이 나왔다.   두 명의 대학교수들은 지난 대선에서 격전 주였던 위스콘신, 펜실베이니아, 미시건에서 힐러리가 패배한 이유가 이 주들이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전쟁에서 가장 높은 사망률을 보인 지역들이라는 점, 그리고 힐러리가 선전한 뉴욕, 뉴저지, 코네티컷,…
미국은 55년간 총 81회의 외국 대선에 관여했다.

    미국 카네기 멜론 대학의 정치학과 교수인 도브 레빈은 미국이 1946년에서 2000년 사이 총 81회의 대선에 영향력 행사를 시도했다는 연구를 내놓았다.     엘에이타임즈는 2016년 12월 21일자 기사에서 레빈 교수의 조사 결과를 인용하여 미국 정부가 외국의 대선에 관여해왔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