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보건기구, ‘백신 반대 운동은 반과학적인 살상 세력’

코로나 백신 접종 후 부상을 입은 유명인들이 공개적인 발언에 나서고 부작용과 관련된 연구가 지속적으로 발표되면서 이를 저지하려는 세계보건기구 및 여러 정부들과 정면 충돌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의 피터 호테즈 박사는 지난 14일 트윗에서 전 세계적으로 불고 있는 백신 반대 운동을 ‘살상…
‘팬데믹 2’ 훈련을 실시한 게이츠 재단, 존스홉킨스대, 세계보건기구

이탈리아 하원 의원 사라 쿠니알은 2020년 5월 14일 의회 연설에서 빌 게이츠를 백신 범죄자로 지목하고 반인류적 범죄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을 주장했다.     “우리 모두는 이제 알고 있습니다. 빌 게이츠는 이미 2018년에 전염병을 예고했고 2019년 10월에 이벤트201에서 다보스와…
WHO 중심의 백신 여권 제도 지지를 결의한 G20

코로나19는 국가 권력이 꿈꾸었던 모든 일을 가능하게 했다. 정부는 헌법의 권한을 넘어 국민의 신체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포함하는 기본권을 침해하는 권력을 휘둘렀고 국민들은 글로벌 팬데믹이라는 특수성을 고려하여 이를 용인했고 심지어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이제 G20에 참여한 정부들은 코로나19를 통해…
글로벌 팬데믹 조약 개정을 재추진하는 세계보건기구

팬데믹 상황에서 전 세계가 세계보건기구(WHO)의 지시를 따라야만 하는 글로벌 팬데믹 조약을 세계보건기구가 다시 추진한다.   세계보건기구는 7월 21일에 열린 정부간협상기구(INB) 회의에서 회원국 대다수가 법적인 구속력을 포함하는 글로벌 팬데믹 조약의 개정을 재추진하는 데 동의했다.   올해 5월에 아프리카 국가들의 반대로 체결에…
제프리 색스 박사, ‘코로나는 미국 실험실에서 나왔다’

미국의 경제학자인 제프리 색스가 코로나19가 미국의 실험실에서 나왔다고 주장했다.   세계적인 경제학자인 색스 박사는 지난 2년 동안 코로나19의 기원을 조사한 결과, 코로나19가 미국 생명공학의 결과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타임지가 선정하는 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에 2번이나 선정된 그는 “확실히는…
바이든, ‘다음 팬데믹이 온다’

미국의 대통령 조 바이든이 두 번째 팬데믹이 온다고 예고했다.   지난 21일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5세 미만에 대한 코로나 백신 접종을 발표하면서 미국이 전 세계에서 가장 앞서 6개월에서 5세까지 아이들에 대한 백신 접종에 나선 것을 ‘역사적인 이정표’라고 평가했다.  …
다가오는 위험… 세계보건기구의 전 세계에 대한 어젠다를 자세히 살펴보자

카타리아 린들리   전 세계가 긴 봉쇄로부터 회복하고 다양한 의무사항의 폐지를 기념하는 사이, 세계보건기구는 국제 전염병 대비 조약의 초안을 작성하기 시작했다. 2021년 3월, 25명의 정부와 국제기관 리더들은 미래의 보건 위기로부터 세계를 보호할 새로운 조약을 요구했다. 그들의 견해로는, 세계가 이 위기를…
빌 게이츠, ‘코로나는 끝나지 않았다. (그리고 다음 팬데믹을 위한 새 조약이 필요하다)’

마이크로소프트 설립자인 빌 게이츠가 다음 팬데믹을 준비하기에 돈이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빌 게이츠는 파이낸셜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다음 팬데믹을 예방하기에 돈이 필요하며 이번 팬데믹인 코로나19에서 최악을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제가 보기에는 우리가 이 비극을 보지 못하고 세계 시민들을 대표해서 이러한…
아동 신종 급성 간염을 경고한 세계보건기구

세계보건기구(WHO)가 건강했던 아이들에게 발생하는 새로운 형태의 급성 간염에 대한 세계적 경보를 지난 25일에 발령했다.   영국, 스페인, 아일랜드에서 보고된 이 중증 급성 간염은 지금까지 총 74건이 발견되었으며, 더 많은 사례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의 경고는 다음과 같다.   “특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