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1 현장에 있던 경찰관 중 15명이 올해 암으로 사망했다

2001년 9월 11일, 미국 뉴욕의 무역센터 빌딩 테러 때 현장에서 수색 및 구조 활동을 한 경찰관 중 올해만 15명이 암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질병예방센터 산하 세계무역센터 헬스프로그램이 발행한 보고서는 사건 현장에서 발생한 독성 물질로 인해 지금까지 만 명에…
주주에게 휴대폰 사용으로 인한 암 발생 위험을 알린 휴대폰 제조사들

블랙베리, EE, 노키아, 보다폰과 같은 주요 휴대폰 제조사들이 주주들에게 휴대폰 사용으로 인한 암 발생 위험에 대해 알렸다고 영국의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휴대폰 제조사들이 주주들에게 이와 같은 위험을 알린 이유는 고객으로부터 암 발생과 관련된 소송을 당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들 제조사들은…
인공광이 체중증가와 암을 유발한다.

  이스라엘에서 발표된 한 연구는 야간 인공광이 체중 증가와 여러 종류의 암 발병과 관련이 있음을 증명하였다.   국제 저널인 ‘International Journal of Obesity’ 에 발표된 이 연구는 인공광이 하루의 (생체) 리듬을  방해하고, 인간과 동물에게 밤 사이에 분비되는 호르몬인 멜라토닌의 생성을…
수돗물 불소화를 중단할 것을 영국의 연구자들이 요청한다.

      전 세계 수돗물 불소화 현황 (자료: the healthy home economist)     의료 전문가들은 불소가 뼈암을 발생시킬 수 있다는 이유로 소돗물에 불소를 첨가하는 것을 중단할 것을 요청했다.   불소는 영국에서 40년 넘게 6백만의 사람들에게 공급되는 수돗물에 첨가되어왔으며,…
가공육에 대한 세계보건기구의 발표는 에드가 케이시의 리딩과 일치한다.

  저자: 조세핀 아담슨 – 듀크대 의약 대학 박사, 노스 캐롤라이나 공중위생학과 석사   세계보건기구 (WHO) 는 베이컨, 햄, 소시지와 같은 가공육을 암을 발생시키는 범주에 포함시키는 공시를 발표하였다. 가공육은 굽고 말리고 합성 보존제를 추가하여 처리한 고기이다. 이러한 고기는 종종 고온에 조리되어…
핸드폰의 전자파는 암을 유발한다.

  핸드폰 사용과 암 발생의 상관관계를 증명하는 또 다른 연구가 발표되었다.   연구 저자인 이고르 야키멘토는 기존의 수 백개의 연구들을 조사하여 그 중 상당량이 핸드폰에서 발생하는 전자파가 DNA을 손상시킨는 것을 확인했다. 손상은 시간이 흐르면서 축적되어 암, 두통, 피로, 피부 트러블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