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미국 내 세력들이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러시아와의 관계를 악화시키고 있다’

미국과 러시아 두 정상이 헬싱키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이후, 서방의 주류 언론은 전 CIA 국장인 존 브레넌을 인용하여 트럼프 대통령을 ‘반역자’로 부르며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러시아 대통령 블라드미르 푸틴은 7월 12일 모스크바에서 열린 러시아연방의 대사와 관계자들을 초청한 외무부 행사에서 러시아와 미국의 관계…
클린턴 재단과 힐러리의 개인 이메일 서버 조사를 시작한 법무부

  미 법무부와 FBI는 힐러리 클린턴이 국무장관 시절 돈을 받고 특혜를 제공했는지 여부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더힐의 보도에 따르면, 클린턴 재단으로 기부를 대가로 힐러리 전 국무장관이 정책상의 호의를 제공했는지 여부가 주된 조사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면세된 자금이 개인적…
FBI, ‘힐러리 불기소 결정이 조직의 명예를 실추시켰다’

            뉴욕 포스트는 FBI 직원들이 국장인 제임스 코미가 힐러리 클린턴의 개인 이메일 서버 사건의 처리에 있어서 FBI의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그 결과 사기가 추락했다고 보도했다.     코미 국장은 법원의 제출 명령을 받은 이메일을…
힐러리가 벵가지 위원회 앞에서 위증을 했음을 FBI가 증명하다.

        지난 화요일, FBI 국장인 제임스 코미는 힐러리의 개인 서버 사용이 극도로 부주의하지만 합리적인 검사라면 힐러리를 기소하지 않을 것이라는 불기소 의견을 냈다. 그러나 그는 사실상 힐러리의 법 위반을 인정하여 이중잣대 논란에 휩싸이게 되었다.   “분명히 하자면, 이것은…
FBI 국장은 자신의 웹캠에 테입을 붙여 놓았다.

    케년 대학에서 연설하는 FBI 국장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인 제임스 코미는 지난 주 수요일에 케년 대학에서 암호화와 프라이버시에 대한 연설을 하면서, 완전한 암호화가 법의 집행을 방해하고 있다는 주장을 반복했다.   그는 연설 후 이어진 질문과 답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