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과 부정 혐의로 기소된 이스라엘의 네타냐후 총리

벤자민 네타냐후 총리의 뇌물 스캔들을 조사한 이스라엘의 법무장관인 아비차이 멘델블리트는 총리를 기소한다고 2월 28일에 발표했다.   네타냐후가 받고 있는 세 가지 혐의 중 가장 큰 것은 ‘베제크 월라 사건’이다. 그는 이스라엘에서 가장 큰 통신사인 ‘베제크’의 소유주이면서 언론사인 ‘월라’도 가지고 있는…
‘이란과의 전쟁’을 언급한 트윗을 올렸다 바로 삭제한 이스라엘의 네타냐후 총리

이스라엘의 벤자민 네타냐후 총리가 삭제한 트윗이 논란이 되고 있다.   폴란드의 바르샤바에서 열리는 중동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네타냐후 총리는 지난 13일에 “이란과의 전쟁이라는 공동의 이익을 진행할 것”이라고 적은 트윗을 올렸다가 약 한 시간 뒤 삭제했다. AP 통신은 네타냐후 총리가 미국이 지원하는…
히틀러는 유태인을 죽일 의도가 없었다고 말한 이스라엘 총리

2015년 10월 20일에 이스라엘의 총리 벤자민 네타냐후은 아돌프 히틀러가 본래 유럽의 유태인을 죽일 의도가 없었고 추방할 생각이었다고 말해 큰 파장을 일으켰다.   네타뉴후 총리는 당시 예루살렘에서 열린 세계 시온주의 의회 연설에서 히틀러가 유태인을 죽이도록 영향을 준 인물이 예루살렘의 학자인 하지 아민 알 후세이니라고 주장했다.…
이스라엘에서 대사관을 철수하는 남아프리카 공화국

남아프리카 공화국 정부는 지난 월요일에 팔레스타인의 가자와 이스라엘 국경 사이에서 발생한 충돌로 52명의 팔레스타인이 사망한 사건에 대해 이스라엘의 “폭력적인 공격성”을 비난하면서 이스라엘에서 대사관을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미국의 예루살렘으로의 대사관 이전 소식을 듣고 항의하기 위해 국경으로 나선 수천 명의 시위대를 향해…
시리아 휴전에 반대 의사를 표명한 이스라엘

  이스라엘 총리인 벤자민 네타냐후는 7월 16일 파리에서 열린 프랑스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과의 정상회담에서 미국과 러시아가 합의한 남부 시리아에서의 휴전에 반대입장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스라엘 관리들은 휴전 반대의 가장 큰 이유로 시리아에 남아 시리아 정부군을 돕고 있는 이란의 지원을 받는 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