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변호사, ‘페이스북에 사생활은 없습니다’

페이스북 CEO인 마크 저커버그가 5월 29일에 주주들에게 사생활 보호 중심의 소셜 플랫폼’을 만들고 싶다고 말한 지 하루만에 페이스북의 변호사가 페이스북에 사생활이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의 캠브리지 애널리티카가 페이스북의 27만 사용자와 8천7백만 친구의 데이터를 유출한 데 대한 집단 소송을…
페이스북 계정 삭제를 조언하는 애플 공동 설립자

애플의 공동 설립자인 스티브 워즈니악이 페이스북 계정을 삭제하라고 조언했다.     워즈니악은 지난 5일에 워싱턴 DC에 있는 레이건 국립 공항에서 TMZ의 리포터로부터 소셜 미디어에 문제점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많은 다양한 종류의 사람들이 있습니다. 페이스북의 혜택을 보는 사람은 사생활을 희생할 가치가…
‘증오 개체’ 지정을 통해 이에 반응하는 사용자를 블랙리스트로 분류하는 페이스북

페이스북이 사용자의 페이스북에서의 활동과 페이스북 밖에서의 오프라인 활동을 추적하여 사용자의 정치 성향을 파악하고 있음을 나타내는 내부 문건을 브라이바트가 입수하여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사용자의 ‘지정된 중오 개체(designated hate entities)’ 행사에 참석하거나 접촉하거나 칭찬하는 활동이 반복될 때 ‘신호(signals)’로 판단하고, 이를 기초로 사용자를…
얼굴 인식 취소 옵션이 아예 없는 계정이 확인된 페이스북

페이스북에서 얼굴 인식 기능을 선택하지 않을 옵션이 없는 계정들이 발견되었다.   미국의 소비자 보호단체인 컨슈머 리포트는 실험에 사용한 31개의 페이스북 사용자 계정 중 8개에서 얼굴 인식 기능을 취소하는 옵션이 아예 없다고 발표했다. 컨슈머 리포트는 추가 실험을 위해 새로운 페이스북 계정을…
백신 비판 컨텐츠 검열에 나선 트위터, 페이스북, 아마존, 유튜브

트위터가 백신과 관련된 가짜 뉴스를 차단하기 위한 명분으로 공신력 있는 정부 기관의 검색 결과를 먼저 보여주는 새 도구를 발표했다.   트위터는 보건복지부와 파트너십을 맺고 앞으로 사용자가 백신과 관련된 키워드 검색을 할 경우 검색 상위에 안내 메시지와 함께 보건복지부의 자료를 제공한다고…
어산지의 망명을 허가한 에콰도르의 코레아 전 대통령의 페이지를 삭제한 페이스북

페이스북이 위키리크스의 설립자인 줄리안 어산지가 체포되던 날 아산지에게 전에 망명을 허가한 전 에콰도르 대통령의 개인 페이지를 삭제해 논란이 되고 있다.   코레아 전 대통령은 어산지가 모레노 대통령이 부패한 거래를 통해 이익을 챙긴 이력이 담긴 ‘INA Papers’로 불리는 문서를 공개한 이유로…
인터넷과 소셜미디어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규제 참여를 요구하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의 CEO인 마크 저커버그가 인터넷과 소셜미디어의 규제를 요구하고 나섰다.   페이스북과 워싱턴포스트에 공개한 사설에서 저커버그는 정부과 규제 당국이 해로운 컨텐츠, 선거 공정성, 사생활 보호, 데이터 이동성의 네 분야에서 더 적극적인 역할을 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리는 매일 어떤 말이 해로운지, 무엇이…
사용자 비밀번호를 암호화 없이 일반 텍스트로 보관하는 페이스북

5억 명이 넘는 페이스북 사용자의 패스워드가 보안되지 않은 채로 회사 서버에 보관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페이스북은 2012년 이래로 패스워드를 만든 최대 6억 명 사용자의 로그인 자격 증명 기록을 일반 텍스트 파일 형식으로 서버 내 암호화되지 않은 데이터베이스에 보관한 것으로…
지난 10년간의 사진을 자발적으로 올리는 밈이 진행되고 있는 페이스북

페이스북 상에 지난 10년간의 개인 사진을 올리는 밈이 벌어지고 있다. 밈(meme)의 사전적 의미는 비유전적 문화요소로 유전자가 아니라 모방 등에 의해 다음 세대로 전달되는 활동이지만, 대게는 인터넷 상에서 기존의 사진, 영상 등을 따라하거나 재미있는 내용을 추가해 빠르게 퍼지는 포스트를 가리킨다.  …
동의 없이 사용자의 사진을 스캔하고 저장한 구글의 손을 들어준 미 법원

한 안드로이드 사용자 여성이 자신을 찍어 구글 포토에 올린 11개의 사진을 본인의 동의 없이 스캔하고 저장한 구글이 소송에서 승리했다. 지난해 12월 30일에 미국의 일리노이주 법원은 프라이버시 침해를 이유로 2016년 3월에 소송을 낸 원고가 구체적인 피해 사실이 없다는 이유로 원고 패소 판결을…